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땅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But, you will receive power when the holy spirit comes on you and you will be my witnesses in jerusalem, and in all Judea and Samaria, and to the ends of the earth

HOME 커뮤니티 목양칼럼

목양칼럼

10월 9일(주일) " 한때 꽃 " 글보기
10월 9일(주일) " 한때 꽃 "
이름 관리자 작성일 2022.10.08 09:57

  경북 청도에 가면 목언예원(木言藝苑)이란 곳이 있습니다. 시조시인이자 한국화 화가인 민병도 화백의 화랑이 낯선 방문객을 조용히 맞아줍니다. 남의 집에 왔으나 남의 집에 온 것 같지 않고 고향 동네가 반겨주는 느낌입니다. 화랑의 작품들을 감상하거나 곁에 있는 카페에 앉아서 차를 마시고 창문 저 넘어 흐르는 자그마한 동창천변을 바라보며 잠시 힐링도 할 수 있습니다. 그곳 마당에 있는 자그마한 돌에는 민병도 화백의 시가 새겨져 있습니다. ‘한때 꽃’이라는 시입니다.

  한때 꽃

  네가 시드는 건
  네 잘못이 아니다
  아파하지 말아라
  시드니까 꽃이다
  누군들 살아 한때 꽃
  아닌 적 있었던가

  혈기왕성한 청년 시절에 이 시를 봤으면 그냥 지나쳤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육십이 지나니 이 시의 구절구절이 저의 이야기로 다가옵니다. 이 시를 새겨 읽다가 제 마음에 이런 해석이 나옵니다. 

  네가 늙는 건
  네 잘못이 아니다
  아파하지 말아라
  늙으니까 사람이다
  누군들 살아 한때 청춘
  아닌 적 있었던가

  이 시를 사색하던 끝에 이런 고백을 해 봅니다. 

  내가 늙고 죽는 건
  내 죄 때문이다
  아파하지 말아라
  그런 나를 위해 예수님께서 대신 죽으셨다
  언젠가 천국에서 시들지 않는 청춘 되어
  하나님의 은혜를 영원히 송축하는 날이 오지 않겠는가

다운로드표
  • 938
  • 1/94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