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땅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But, you will receive power when the holy spirit comes on you and you will be my witnesses in jerusalem, and in all Judea and Samaria, and to the ends of the earth

HOME 커뮤니티 목양칼럼

목양칼럼

11월 13일(주일) " 세월(歲月)의 보폭, 캐치 유어 타임(Catch your time) " 글보기
11월 13일(주일) " 세월(歲月)의 보폭, 캐치 유어 타임(Catch your time) "
이름 관리자 작성일 2022.11.12 09:42

  11월이라 하면, 사람들은 아직 가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2022년 입동(立冬)은 양력 날짜로는 일주일 전인 11월 7일(월)이었습니다. 입동이라는 말은 “겨울이 시작된다.”는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이제 입동으로부터 한 주간이 지났으니 옛 조상들의 말을 들어보면, 이제 곧 겨울이 올 것이 아니라 이미 추운 겨울은 시작되었고, 점점 더 혹독하게 추운 날씨를 맞을 것입니다. 작시자(作詩者)를 알 수 없는 어느 시인의 “세월의 보폭”이라는 시를 인터넷에서 보았는데, 다음은 그 중의 한 토막입니다.

     “세월의 보폭은 변함이 없건만
    님을 기다리는 사람은 세월이 더디 간다 원망하고
    님을 보내야하는 사람은 세월이 빨리 간다 원망한다”

  성경에서 유사한 표현을 찾으면, 모세의 기도라는 시편 한 구절이 생각납니다. “우리의 연수가 칠십이요 강건하면 팔십이라도 그 연수의 자랑은 수고와 슬픔뿐이요 신속히 가니 우리가 날아가나이다.”(시 90:10) 하나님의 사람 모세는 우리의 인생의 날들과 세월이 날아가듯이 신속히 간다고 하였습니다. 젊은 시절에는 그 말이 무슨 말인지 와 닿지 않고 별다른 감(感)이 안 생길 수 있으나, 세월이 흘러 사람이 나이가 중년이 되고 노년이 될수록 절실하게 실감(實感)하게 됩니다.

  사도 바울은 빠르게 흘러가는 세월을 아끼는(붙잡는) 지혜로운 사람이 되라고 하였습니다(골 4:5, 엡 5:15-16). “세월을 아끼라.”는 말은 “신속히 흘러가는 너의 시간을 놓치지 말고 꼭 붙잡으라.”, “하나님께서 너에게 주신 인생의 날들을 헛되이 낭비하지 말고 소중하게 사용하도록 하라.”는 의미입니다.

  그러고 보니 2022년의 한 해가 어느새 끝나가려고 합니다. 우리에게 남아있는 11월이 금방 지나고, 12월마저도 순식간에 지나갈 것입니다. 벌써 오래 전의 영화가 되었네요. 우리나라에서 2003년에 개봉되었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톰 행크스가 주연했던 “캐치 미 이프 유 캔(Catch me if you can, 할 수 있으면 나를 잡아봐.)”이라는 영화가 생각납니다. 이 영화 제목을 성경 말씀에 관련하여 이렇게 바꾸어 봅니다. “캐치 유어 타임 이프 유 캔(Catch your time if you can, 할 수 있으면 당신의 시간을 잡으시오.)”

  얼마 남지 않았고, 신속히 흘러가는 2022년의 남은 시간들을 지혜롭게 붙잡는, 곧 지혜롭게 사용하는 ‘시간의 청지기들’이 되었으면 합니다. 우리가 세상에서 살 수 있는 시간과 세월도 아득하게 많이 남아있는 것이 아니라는 지혜를 꼭 가져야겠습니다.

다운로드표
  • 938
  • 1/94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