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땅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But, you will receive power when the holy spirit comes on you and you will be my witnesses in jerusalem, and in all Judea and Samaria, and to the ends of the earth

HOME 커뮤니티 목양칼럼

목양칼럼

12월 1일(주일) 칼럼 “‘소리’를 보고, 들으며, 보다” -제2회 반브라스(Van Brass) 정기연주회- 글보기
12월 1일(주일) 칼럼 “‘소리’를 보고, 들으며, 보다” -제2회 반브라스(Van Brass) 정기연주회-
이름 관리자 작성일 2019.11.30 05:45 조회수 77

  며칠 전, 제2회 반브라스(Van Brass) 정기연주회를 관람했습니다. 저의 소감은 ‘보다-듣다-보다’입니다. ‘브라스’는 금관악기를 의미하고, ‘브라스’ 앞에 ‘반’이라고 표기한 이 단어는 연주회 팸플릿(pamphlet)에 ‘~에, ~로부터, 선진, 숙련된, 선두자’ 등 다양한 나라와 문화별로 해석할 수 있고, 틀에 얽매이지 않는다는 설명을 볼 수 있었습니다. 영어 단어의 의미를 새겨 생각하면, 금관악기의 선구자, 선도자, 선봉 등으로도 이해됩니다.

1. 보다

  4명의 반브라스 금관악기 연주자들과 5명의 아이빅밴드 연주자들(그 중에서 한 명은 노래)이 함께 무대에 서니 많지는 않지만 사람들과 악기가 어우러진 무대를 보면서 제 입에서 ‘와, 다양하다.’는 조용한 독백(獨白)이 나왔습니다. 금관악기들, 일렉 기타, 베이스 기타, 피아노, 드럼 등 기본 악기들로 구성되어 악기의 수는 많지 않았지만 눈으로 보기에는 멋진 어울림이었습니다. 그보다 더 볼거리는 연주자들의 열정이었고, 아마 그것이 관객들에게 기쁨을 선물했습니다.

2. 듣다

  모두 9개의 음악이 연주되었습니다. 그리고 앵콜곡도 추가되었구요. 혼신의 힘을 다하는 연주자들의 연주는 어쩌면 일상(日常)에 지쳐 고단한 몸으로 온 이들에게 위로와 힐링(healing)이 되었을 것입니다. 저의 옆에 있던 한 지인이 그랬습니다. 컨디션이 좋지 못했던 그는 언제 아팠던 사람이었나 싶게 음악을 들으며 쾌활해지고 명랑해졌습니다. 관객들 모두가 멋진 소리에 행복해하는 광경이 만들어졌습니다. 그렇기에 연주가 끝났을 때 관객들 모두가 진심으로 환호의 박수를 보냈고, 앙코르(encore)를 불렀을 것입니다.

3. 보다

  목사인 저의 눈에는 또 다른 무엇이 클로즈업(close-up)되어 보입니다. 우리 교회 교인들입니다. 주일예배 때 금관악기 찬양 연주를 하시는 반 브라스 단장 권용진 집사님(트럼본)과 단원 권상섭 선생님(침바소/튜바), 무대 가운데서 일렉 피아노 연주를 맡은 아이빅밴드 김정희 선생님입니다. 목사인 저의 눈에는 우리 교회 교인들인 세 사람의 모습이 특히 가까이 보였습니다. 음악도 좋았지만 하나님께서 주신 재능을 갈고 닦아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과 행복을 전하는 모습이 아름다웠습니다. 기독교 음악만으로 구성된 연주회가 아니고, 관객들도 기독교인들만으로 된 것도 아니었지만 순간순간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표현하는 것은 감사와 감동이었습니다.

다운로드표
  • 774
  • 1/78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