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땅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But, you will receive power when the holy spirit comes on you and you will be my witnesses in jerusalem, and in all Judea and Samaria, and to the ends of the earth

HOME 커뮤니티 목양칼럼

목양칼럼

12월 22일(주일) 칼럼 “성탄(聖誕)의 계절이 ‘솔크’가 되지 않기를" 글보기
12월 22일(주일) 칼럼 “성탄(聖誕)의 계절이 ‘솔크’가 되지 않기를"
이름 관리자 작성일 2019.12.22 08:06 조회수 498

  국립국어원에서 제공하는 개방형 한국어사전 「우리말샘」에는 ‘솔크’라는 신조어가 버젓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솔로 크리스마스(solo Christmas)’의 줄임말이라는 설명이 나옵니다. ‘연인 없이 홀로 지내는 크리스마스’라는 뜻이라네요. 저는 이 뜻을 좀 더 광범위하게 새로 만들어 봅니다. ‘솔크’는 ‘홀로 외롭게 지내는 크리스마스’라고 정의하고 싶습니다. 꼭 연인(戀人)에 한정시켜 생각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진지하게 의미를 새기면 ‘솔크’ 곧 ‘솔로 크리스마스’라는 두 개의 단어로 조합시킨 이 말은 모순을 가진 합성어입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의 성탄절(聖誕節)은 외로움 또는 고독을 치유하고 없애어주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성탄절이 왜 어떤 이들에게는 외롭고 고독한 ‘솔크’가 되는 것일까요? 정말 연인이 없어서일까요? 그래서 외로움을 느낄 수는 있을 것입니다. 따뜻한 가족이 부재해서일까요? 이것도 하나의 이유가 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사람들이 성탄절을 ‘즐겁고 행복한 성탄절(merry Christmas)’로 누리지 못하는 진정한 이유는 다른 데 있습니다. 그것은 크리스마스의 주인공이신 예수님을 모시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이 안 계신 크리스마스는 사람들끼리의 즐거운 한 때를 지낼 수는 있지만 마음 깊은 곳을 텅 비게 하는 공허함과 외로움을 온전히 치유할 수는 없습니다.

  아기 예수님께서 탄생하시기 전, 마리아의 약혼자였던 요셉의 꿈에 나타났던 천사는 구원자라는 뜻인 ‘예수’라는 이름 외에 예수님의 또 다른 이름이 ‘임마누엘’이라고 알려주었습니다(마 1:21-23). ‘임마누엘’은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는 뜻입니다. 이 대목이 중요합니다. 이 대목을 놓치면 누구에게라도 크리스마스는 ‘메리 크리스마스’가 아니라 ‘솔로 크리스마스’가 되고 맙니다. 하나님에 의해 창조된 사람은 자신을 창조하신 하나님께서 함께 해 주시는 은혜가 없이는 영적인 외로움을 그 무엇으로도 극복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의 아들, 성자(聖子)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 아기 예수로 탄생하셨기 때문에 우리의 마음 깊은 곳에 응어리져 있는 외로움을 극복하는 길을 얻게 되었습니다. 외로움만이 아니라 그것보다 더 치명적인 죄 문제를 해결하는 축복까지도 소유하게 된 것입니다. 그것만이 아닙니다. 예수님의 성탄은 하나님과 우리 사이에 평화를 만들었고, 사람과 사람 사이에도 평화를 만드는 일을 가능하게 하였습니다.

  혹시 우리가 아는 이웃과 지인들 중에 따뜻하고 행복해야 할 크리스마스가 아닌 외로운 솔로 크리스마스로 맞는 이들이 계심을 안다면 그분들에게 안부와 축복의 덕담을 나누는 일을 적극적으로 먼저 해 보심이 어떨지요?

다운로드표
  • 784
  • 1/79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