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땅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But, you will receive power when the holy spirit comes on you and you will be my witnesses in jerusalem, and in all Judea and Samaria, and to the ends of the earth

HOME 커뮤니티 목양칼럼

목양칼럼

6월 25일(주일) " 6·25전쟁 제73주년 기념일에 [6.25의 노래] 가사를 음미한다 " 글보기
6월 25일(주일) " 6·25전쟁 제73주년 기념일에 [6.25의 노래] 가사를 음미한다 "
이름 관리자 작성일 2023.06.24 09:58

   공교롭게도 2023년 6월 25일 주일은 6·25전쟁 제73주년 기념일입니다. 요즈음은 잘 부르지 않는 노래가 되었지만 저의 학생 시절 6·25 기념일에는 꼭 들었고 함께 불렀던 [6.25의 노래]는 박두진 님 작사, 김동진 님 작곡으로 알려집니다. 이 노래의 가사는 아래와 같습니다.

1절
아 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날을 조국을 원수들이 짓밟아 오던 날을
맨 주먹 붉은 피로 원수를 막아내어 발을 굴러 땅을 치며 의분에 떤 날을​

<후렴>
이제야 갚으리 그날의 원수를 쫓기는 적의 무리 쫓고 또 쫓아
원수의 하나까지 쳐서 무찔러 이제야 빛내리 이 나라 이 겨레

2절
아 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날을 불의의 역도들을 멧도적 오랑캐를
하늘의 힘을 빌어 모조리 쳐부수어 흘려 온 값진 피의 원한을 풀으리

3절
아 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날을 정의는 이기는 것 이기고야 마는 것
자유를 위하여서 싸우고 또 싸워 다시는 이런 날이 오지 않게 하리

   노랫말 가사만 보고, 끔찍하다고 외면하지 마십시오. 1950년 6월 25일(일) 새벽에 북한 공산당 군대가 적화통일(赤化統一)을 위하여 일으킨 6·25 남침전쟁이 만들어낸 현실은 위 노래의 가사 내용보다도 훨씬 더 가혹(苛酷)했고 참담(慘憺)했으며, 동족상쟁(同族相爭)의 전쟁으로 인한 분단(分斷)의 상처의 아픔과 후유증은 지금까지도 남아 있습니다. 그 후 73년이 지나도록 6·25 전쟁은 종전(終戰)되지 않고 남북이 갈라진 채 정전(停戰) 상태이며, 냉전(冷戰)은 계속 중입니다.

    우리 한반도가 종전(終戰)되었다거나 남북이 쉽게 평화를 이룰 것이라고 착각해서는 안 됩니다. 북녘 땅의 동포들은 아직도 인권과 자유를 얻지 못하고 있습니다. 신앙생활도 자유롭게 하지 못한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우리의 대한민국에서 다시 제2의 6·25가 발생되지 않도록 기독교인들은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하기를 멈추어서는 안 됩니다. 남북이 전쟁이 아니라 평화적으로 소통하고 교류하는 날이 오도록 간절히 기도하고 또, 기도해야 합니다.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의 나라를 유지하는 일에 기독교인이자 동시에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우리는 책임감을 가지고 하나님께서 각자에게 부여해 주신 역할을 다해야 합니다.

다운로드표
  • 1,014
  • 6/102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