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땅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But, you will receive power when the holy spirit comes on you and you will be my witnesses in jerusalem, and in all Judea and Samaria, and to the ends of the earth

HOME 커뮤니티 목양칼럼

목양칼럼

4월 14일(주일) " 5분 후를 알 수 없는 세상 " 글보기
4월 14일(주일) " 5분 후를 알 수 없는 세상 "
이름 관리자 작성일 2024.04.13 06:05

   지난 4월 10일(수), 22대 국회의원을 뽑는 총선이 끝났습니다. 치열한 경합 끝에 국회의원의 배지를 단 사람들은 당선이 확정되는 순간 얼마나 기뻤을까요? 당선을 확인하는 그 짧은 순간이 마치 천하를 얻게 된 것 같은 마음이었을 것입니다. 인생승리(人生勝利), 입신양명(立身揚名), 성공가도(成功街道), 평천하(平天下) 이런 말들이 순식간에 떠오르지 않았을까요? 정치적으로 같은 배를 탄 사람들과 대한민국을 어떻게 해 볼 것이라는 의욕이 뜨겁게 점화(點火)되는 순간이었다고나 할까요. 같은 순간, 탈락되었다는 사실을 확인하여 국회의원 배지를 달지 못하게 된 사람들의 심정에는 이루 형용할 길이 없는 안타까움과 좌절감이 산더미 같은 파도처럼 몰려 왔을 것입니다. 

   그러나 세상은 5분 후를 알 수 없는 세상입니다. 톨스토이(Tolstoy, 1828~1910)와 함께 러시아를 대표하는 대문호 도스토옙스키(Dostoevskii, 1821~1881)는 28세의 청년 시절, 러시아의 11대 황제 니콜라이 1세(Nikolai I, 재위 1825~1855) 때인 1849년, 반(反)정부 혁명운동에 연루되었다는 혐의로 체포되어 감옥에서 8개월간 수감(收監)된 후 처형을 당하게 되었습니다. 손발이 묶이고 두 눈이 가리어져서 5분 후면 총살형을 당해 죽게 된 절체절명(絕體絕命)의 순간에 황제의 특사가 처형장에 도착하여 사형수들의 처형을 감형(減刑)한다는 황제의 명령을 전달했습니다. 5분만 지났어도 형장(刑場)의 이슬이 되었을 순간이었습니다.

   처형 5분 전에 구사일생(九死一生)으로 살아 나온 도스토옙스키는 4년간 추운 시베리아에서 중노동 노역을 한 후 군대에 강제 징집되었습니다. 죽음의 순간에서 살아난 도스토옙스키는 그 후에도 결코 평탄하지 못한 삶을 살았지만 <죄와 벌(1866)>, <백치(1868)>,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1880)> 등을 포함하여 러시아 문학사를 빛내는 주옥같은 작품들을 씀으로써 톨스토이와 함께 러시아 문학을 대표하는 인물이라는 평가(評價)를 얻게 되었고, 러시아의 셰익스피어(Shakespeare, 1564~1616)라는 찬사를 받게 되었습니다.

   우리 각자의 5분 후에도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릅니다. “때때로 괴롬 당하면 때때로 기쁨 누리네. 풍파 중에 지키시고 평안히 인도하시네. 주 날 항상 돌보시고 날 친히 거느리시네. 주 날 항상 돌보시고 날 친히 거느리시네. 아멘.” 어떠한 경우에도 요동하지 않고 흔들리지 않는 믿음으로 기도하며 찬송할 사람은 누구입니까? 예수님을 구주로 모시고 사는 당신이십니다. 그리고 저입니다. 잘 나갈 때, 형통할 때, 하나님께서 우리를 높이 세워주실 때 가볍고 오만하게 경거망동(輕擧妄動)하지 말고, 항상 겸손하게, 그리고 낮은 자리에 처해지고, 사는 것이 힘들고 상황이 험난한 때에라도 변함없이 하나님을 경외하고 의지하며 믿음에 굳게 서서 살 일입니다.

다운로드표
  • 1,007
  • 1/101 Page